9월5일

일기는메모장에 2016.09.05 22:10
1. 유산소 운동하기 참 좋은 날씨다..

재작년 5월 허리디스크 이후 자제해왔던 달리기와 등산을 다시 시작하려 한다. 출퇴근길의 선선함이 사을 미치게 만든다. 러너스하이에 대한 갈망이랄까;;

암튼 어제저녁에 5킬로미터를 달리는걸로 시작했다. 되도록이면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을 하루씩 번갈아가면서 해서 지치거나 다치지 않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그래봐야 얼마 할 시간도 없다. 비오고 눈오고 열대야와 미세먼지 피하고 나면 1년중에 뛸만한 날이 150일은 되겠나. 지금이 적기인지라 할 수 있을 때 해야지.



2. 내게 맞는 달리기 앱을 찾아라!



문득 09년경부터 써오던 러닝앱들을 돌아본다. 난 카디오트레이너를 꽤 오랜기간 썼었고 이후 다이어트 한답시고; 눔으로 갈아탔었다. 같은 회사라 데이터는 두 앱끼리 연동됐던 기억이 난다. 카디오 트레이너의 직관적인 ui가 무척 매력있었고 지금도 그런 형태의 앱을 찾고 있는데.. 없겠지?;
그러다 등산에 최적화된 트랭글을 쓰기 시작했고 배지모으기에 빠져 주 트랭글 부 눔 요런 식으로 썼었더랬다.근데 이들 어플은 각기 장단점이 있었다.

트랭글은 아재들의 취향을 저격한 전형적인 한국형 어플이다. 특징은 산봉우리에 오를 때
마다(혹은 일정 거리를 이동할 때 마다) 배지를 획득하고 마일리지를 쌓아 렙업을 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난 대장1렙; 이것땜에 구린 인터페이스와 무겁다는 단점에도 아직 사용하고 있는 중이다. 게다가 판매아이템 중 대간/정맥 정ㅋ벅ㅋ수첩이라는 아이디어는 등산덕후만이 낼 수 있는 것인데 이것이 실제로 이루어졌습니다ㄷㄷㄷ;; 그리고 무엇보다 유저들 중 아재들이 많아 커뮤니티들이 5060 등산카페 분위기인것이 압권이었읍니다; 이 노오오옴 새파랗게 어린 노무 시키가 감히 우릴 무시하느냐아아 카아아악 ㅌ

카디오트레이너는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이동경로와 각종 데이터를 한 화면에 단순명료하게 표현해 주는 것이 장점이었다. 눔은 여전히 다이어트나 식이요법 하는 이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앱이기도 하고.
 카디오트레이너의 치명적인 약점은 폰을 바꾸면 기존의 운동데이터가 다 날아간다는 것. 백업 안해두고 폰 바꾸면 끝이다. 게다가 눔 마저 업뎃을 하면서 메인서버에 있는 데이터가 싸그리 날아가버렸다. 눔으로 마라톤 풀코스도 기록하고 유럽여행때도 여행지마다 뛰었던 기록을 모두 남겼었는데 다 없어져버렸다;ㅁ;

빡쳐서 눔을 지우고 14년쯤 부터 와이프가 사용중이던 런키퍼를 따라서 쓰기 시작했다. 런키퍼는 머랄까.. 무난하긴 한데 무엇에 특화되어있다는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달까.

그래서 그저께 달리기를 시작하면서 이런저런 앱들을 멀티;로 돌려보았다. 이틀동안 써본 후 개인적인 느낌은 다음과 같다.

런타스틱: 런키퍼와 매우 유사. 모든 기능이 다 들어있는데 뭔가 어설픈 느낌? 취향이 아닌 듯 하여 첫날 바로 지움.

스트라바: 이건 라이더용 앱이다 하는 느낌이 바로 옴. 구간별 페이스가 전면에 나서는 앱은 거의 유일한 것 같다. 걷기나 등산 등을 따로 지원하지 않으며 러닝보다는 라이딩하며 페이스 조절하는데 적합할 것 같은 앱. 도전과제들이 흥미로워 아직 안지우고 있음.

나이키런클럽: 인터페이스와 간지는 최상이나 기능에 관심있는 이들에게는 비추. 오직 러닝만 지원한다 러닝만!
클럽이 활성화되어있고 온라인상에서 다른 이들과 경쟁하기에 좋은 앱. 아직 안지우고 두고보고 있는 중이다.

엔도몬도: 한글화가 되다 만 느낌; 인터페이스는 약간 촌스러운 것과 내맘대로 측정 항목들을 바꿀 수 있는 것이 맘에 듬. 근데 gps측정결과가 다른 앱에 비해 후한 것이 좀 의문. 클럽이나 미션은 활성화된 듯. 이 것도 아직 안지우는 중.


사실 기능적인 측면은 대부분의 앱들이 거의 대동소이하지 않나 생각된다. 결국 선택은 ui와 ux가 개인 취향에 맞고 안맞고의 차이가 아닐까 싶다. 이번주까지 스트라바/ 나이키런/ 엔도몬도를 써보고 하나를 선택해볼까 한다. 5km씩 이틀째 뛰었는데 몸은 아직 버틸만 하고 살이 찌려는지 배가 고프다; 추운 겨울이 오기 전에 뛸 수 있는 한 뛰자.


#티스토리앱 그럭저럭 괜찮은데?

'일기는메모장에'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5일  (3) 2016.09.05
8월 31일  (0) 2016.08.31
9월 12일  (0) 2014.08.29
3월 15일  (0) 2014.03.07
2월 26일  (0) 2014.02.26
4월 30일  (0) 2013.04.30
2월 19일  (1) 2013.02.20
2월 6일  (2) 2013.02.06
1월 10일  (3) 2013.01.10
하윤님이 멘탈붕괴후 정신승리를 시전합니다  (4) 2012.12.21
12월7일  (2) 2012.12.08
블로그 이미지

하윤

어쨌거나 씹덕의 길로 접어든 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